본문 바로가기
동물 이야기

보호소에 버려지고 매일 울면서 자는 치와와

by 리뷰어남스 2021. 12. 29.
반응형

동물 보호소에서 보호받는 치와와 한 마리는 매일 밤 울면서 잠을 청합니다. 건강상 아무 문제가 없는 치와와는 버려질 이유가 없음에도 동물 보호소에서 적응을 하지 못하고 매일 밤 울고 있습니다.

 

🖥 출처 : facebook (@Saving Carson Shelter Dogs)



당시 동물 보호소에 들어왔을때 나이는 한 살 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한 살짜리 치와와는 버림받고 무서움에 떨면서 매일 밤 울고 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유가 되면서 버림받은 반려동물들이 얼마나 힘들어하는지 조금이나마 간접적으로 느끼게 해 줬습니다.

 

 

 

 

 


동물 보호소에 직원들은 치와와가 절망적인 상태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두려움 속에서 치와와는 계속 떨고 있었으며 그 모습을 지켜보던 직원들은 분홍색의 스웨터를 입혀줬습니다. 그리고 강아지 앞에 거울을 두었습니다. 치와와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거울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하였고, 그 전보다 평온해졌다고 합니다.

🖥 출처 : facebook (@Saving Carson Shelter Dogs)

 


치와와는 자신이 우는 소리가 보호소에 있는 동물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고 생각을 했는지 조심스럽게 울었다고 하는데요, 누가 사랑스러운 강아지의 양육을 포기한지 모르겠지만, 치와와는 충분히 사랑받을 자격이 있는 강아지입니다. 

 

🖥 출처 : facebook (@Saving Carson Shelter Dogs)



주인에게 버림 받고 공포와 혼돈 속에서 겁을 먹고 있었던 치와와의 모습이 궁금하신 분들은 facebook (@Saving Carson Shelter Dogs)에서 확인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동물 이야기] - 토네이도 강타 후 9일만에 기적적으로 생존한 고양이

 

토네이도 강타 후 9일만에 기적적으로 생존한 고양이

고양이의 주인은 실제로 고양이가 9개의 목숨을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면 9일 동안 약 8개의 목숨을 다 사용했을 것이라고 말하며 안도하였습니다. 얼마 전 미국을 강타한 최악의 토네이도로 

inforpets.com

[동물 이야기] - 자신을 강아지라 생각하는 버림받은 당나귀

 

자신을 강아지라 생각하는 버림받은 당나귀

어미에게 버림을 받은 당나귀는 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농장 주인에 의해 길러지면서 인간에 대한 애착을 갖게 되었습니다. 또한 이 당나귀는 자신이 강아지라 착각을 하는지 하루 종일 개들과

inforpets.com

[동물 짤] - 호기심 많은 강아지 주인의 은밀한 곳의 냄새를 맡다가 그만..

 

호기심 많은 강아지 주인의 은밀한 곳의 냄새를 맡다가 그만..

후각이 뛰어난 강아지들은 새로운 것이나 음식 등 처음 보는 것에 대한 호기심의 시작은 코 끝에서 시작을 합니다. 강아지들은 시각보다는 후각이 더욱 발달이 되어 있으며, 냄새로부터 모든 정

inforpets.com

[동물 이야기] - 아기 옆에서 센척하려고 했던 허스키 아기에 손길이 닿자..

 

아기 옆에서 센척하려고 했던 허스키 아기에 손길이 닿자..

대부분의 사람들은 큰 강아지와 어린아이가 함께 있는 것을 꺼려합니다. 아기는 호기심이 많기 때문에 자기가 무슨 행동을 하는지 모르기 때문에 혹시라도 개가 아이를 다치게 할 수 있다는 생

inforpets.com

[반려견 이야기] - 강아지와 아기 함께 키워도 될까?

 

강아지와 아기 함께 키워도 될까?

강아지를 키우면 혈압이 안정되거나 정신적인 치료에 도움을 줄만큼 정서적인 안정감을 준다고 합니다. 하지만 강아지를 보낼 입양 가정을 찾을 때 '신혼부부'는 안된다는 항목이 가끔 보이는

inforpets.com

 

 


심쿵어택 반려동물 강아지와 댕댕이

가장 빠른 소식을 싶다면!

공식 카톡 채널 구독하러 가기!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