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물 이야기

매일 산책을 가기 위해 장애를 가진 개를 카트에 태우는 노인

by 리뷰어남스 2022. 5. 31.
반응형

장애를 가진 13세 골든 리트리버와 그의 주인인 노인은 매일 오후 산책을 나가는 것은 일상에 일부분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단순히 애완동물이 아닌 가족이라는 것을 모두가 알고 있었고, 그 모습은 우리에게 감동을 주곤 합니다. 

 

🖥 출처 : facebook



그와 그의 개가 산책하는 모습을 지나가면서 우연히 본 한 누리꾼이 그들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서 SNS 에 올린 모습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영상 속에 등장한 주인공은 매일 몸이 불편한 개를 카트에 태우고 동네를 산책을 시키고 있다고 합니다. 

 

 

 

 

 


둘이 가족이 되고 13년이라는 시간이 흐르면서 골든 리트리버 딜런은 뒷다리 관절염으로 인해서 걷기가 불편해졌다고 합니다. 그런 그를 위해서 그의 주인은 함께 움직일 수 있는 카트를 구하였으며, 평소에 산책을 너무나도 좋아했던 딜런을 위해서 카트와 함께 매일 자신이 살고 있는 아름다운 마을의 경치를 보기 위해서 산책을 다닌다고 합니다.

 

 

🖥 출처 : facebook

 

 

영상 속에는 그 둘이 산책을 마친 후에 집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담겨져 있는데요, 집으로 들어가기 위해서 문을 열고 개를 고정하고 있던 끈을 풀고 난 뒤에 카트 안에 앉아있는 딜런을 힘껏 들어서 집으로 데리고 가고 있는 모습입니다. 거동이 불편해서 인지 있는 힘껏 몸을 들어주고 힘겹게 들어가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 출처 : facebook



매일 힘든 산책의 시간을 가지고 있으며, 산책로 역시 카트를 끌고 다니기에 좋은 환경을 가진 거리가 아니지만, 딜런이 행복하다면 그것만으로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그의 주인은 말하고 있습니다.  이 둘의 아름다운 모습이 궁금하신 분들은 페이스북(@Sabrina la Grotteria) 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반려묘 이야기] - 말이 많은 우리 고양이, 혹시 분리불안일까?

 

말이 많은 우리 고양이, 혹시 분리불안일까?

고양이의 관련된 루머 중 가장 흔한 루머는 '고양이는 외로움을 타지 않는다'입니다. 때문에 반려묘가 있지만 아무 생각 없이 오랜 시간 집을 비우는 집사들도 꽤나 많은데요. 고양이마다 성향

inforpets.com

[동물 이야기] - 버려지는 이것으로 뒤늦게 크리스마스 파티를 하는 베를린 동물원의 동물들

 

버려지는 이것으로 뒤늦게 크리스마스 파티를 하는 베를린 동물원의 동물들

매년 크리스마스는 전 세계 사람들의 큰 행사로 한 해를 마무리하는 중요한 날입니다. 때문에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면, 길거리와 집안은 알록달록한 전구와 조각들로 꾸며지게 됩니다.

inforpets.com

[동물 짤] - 호기심 많은 강아지 주인의 은밀한 곳의 냄새를 맡다가 그만..

 

호기심 많은 강아지 주인의 은밀한 곳의 냄새를 맡다가 그만..

후각이 뛰어난 강아지들은 새로운 것이나 음식 등 처음 보는 것에 대한 호기심의 시작은 코 끝에서 시작을 합니다. 강아지들은 시각보다는 후각이 더욱 발달이 되어 있으며, 냄새로부터 모든 정

inforpets.com

[동물 이야기] - 무인도에서 구조 요청을 하는 7마리의 강아지

 

무인도에서 구조 요청을 하는 7마리의 강아지

캐나다의 한 마을에서는 보트를 즐겨 타는 쿡은 섬을 돌고 있던 도중에 무인도에서 나는 소리를 듣게 되었습니다. 그가 들은 소리는 누군가에게 구조를 요청하는 듯한 신음소리였습니다. 다음

inforpets.com

[동물 이야기] - 한밤 중에 숨이 멈춘 아기의 생명을 구한 강아지

 

한밤 중에 숨이 멈춘 아기의 생명을 구한 강아지

집에서 함께 살고 있는 반려동물은 여러분들의 가장 친한 친구이면서 여러분들 가족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소중한 존재가 될 수 있습니다. 보스턴에서 살고 있는 켈리는 핸리라는 강아지와 함

inforpets.com

 

반응형

댓글0